증강현실과 가상현실로 감상하는 문화유산과 수중발굴 체험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증강현실과 가상현실로 감상하는 문화유산과 수중발굴 체험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증강현실과 가상현실로 감상하는 문화유산과 수중발굴 체험


- 문화재청, 한국판 뉴딜 1주년 맞아 각종 디지털 체험 행사와‘온 달빛기행’개최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적극행정의 하나로 한국판 뉴딜 발표 1주년(7.14.)을 맞아 문화유산 분야에서 이루어진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국민과 함께 나누기 위해 디지털 문화유산 국민 참여 행사를 진행한다. 세부내용은 증강현실과 가상현실로 수원화성 등 문화유산과 한국의 공룡 등을 감상하거나 수중발굴 탐사 등을 체험하는 실감형 콘텐츠 전시체험과 가상현실로 집에서 창덕궁 달빛기행을 체험하는 ‘온 달빛기행’이다.





‘문화유산 실감형 콘텐츠 전시체험 참여 행사’는 문화재청이 서울, 대전, 전주, 태안 등 4곳에서 운영하는 디지털 문화유산 전시관(4개소)에서 7월 12일부터 18일까지 1주일간 진행된다.



먼저, ‘디지털 문화유산 나눔방(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문화유산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체험을 비롯해 3차원 입체(이하 3D)로 수원화성 등 문화유산을 관람할 수 있으며, ‘문화유산 실감체험관 고고(대전 천연기념물센터)’에서는 한국의 자연유산을 주제로 전시관 벽면을 활용한 영상 관람, 증강?가상현실로 한국의 공룡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무형유산 디지털체험관 꿈나래터(전주 국립무형유산원)’에서는 ‘해녀 3D 영상과 화각장 다면 영상을 벽면을 활용해 감상할 수 있고, 무형유산 증강·가상현실, 탈놀이 360도 가상현실 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다. 태안해양유물전시관 내에 있는 ’수중발굴탐사대‘에서는 수중발굴 가상현실 체험으로 잠수복 등을 착용하고 갯벌 속 유물을 발굴·복원하는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4곳의 디지털 문화유산 전시관에서는 실감형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는 참가자에게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365명이 즐기는 온 달빛기행’은 문화유산 대표 콘텐츠인 ‘창덕궁 달빛기행’을 가상현실(VR) 기술과 결합하여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7월 14일 오후 2시부터 궁온 누리집(https://goongon2021.modoo.at)을 통해 선착순으로 참가자(365명)를 모집하며, 가상현실 카드보드와 소형 청사초롱 등 체험 꾸러미(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행사를 위한 영상의 해설은 배우 소지섭이 맡았으며 참가자들이 행사가 끝난 후 소감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하반기에 열리는 실제 창덕궁 달빛기행 행사에도 초청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디지털과 문화유산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를 국민에게 제공하여 문화유산 향유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 사업을 문화유산 전 분야로 점차 확대하여 문화유산 보존?활용 역량을 한 차원 높여나갈 것이다.



fmebsnews  

<저작권자 ©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