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전통재료 실험실 공개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전통재료 실험실 공개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포털 사이트 다음(Daum)에서 제공하는 카카오갤러리에 <전통재료 실험실>을 14일부터 공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설치된 복원재료 연구기록 보관소(아카이빙) ‘전통재료 실험실’에 생생히 담긴 연구 과정과 연구 성과를 국민에게 소개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특히 ‘시편 플레이트’는 연구개발(R&D) 성과물인 동시에 전시물로서 기존 갤러리와 문화 콘텐츠와 차별성을 갖는다. 또한, 재료의 형태를 형상화한 ‘전통재료’ 상징물(로고)을 함께 공개하여 문화재 연구를 대중에게 친숙하게 알리고자 했다.




전시 주제는 ▲ 자연을 담은 전통의 빛깔 ‘단청안료’, ▲ 옛 건축, 그 견고함의 비밀 ‘석회’, ▲ 천년을 이어온 우리종이 ‘한지’ 등 대표적인 연구 재료로 선정했으며 총 53점의 작품을 2개로 나누어 구성했다.


제1부 ‘문화재 복원용 전통재료’에서는 세 가지 재료의 원료를 소개하고, 규명된 제조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최적의 재료를 보여준다. 제2부 ‘전통재료 연구의 결정체, 전통재료 실험실’은 과학적 연구를 통해 재현된 제작 시편을 선보인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온라인 전시를 통해 국민이 문화재 복원용 전통재료의 역사적 가치와 과학적 연구 필요성을 공감하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



또한, 오는 9월에는 전통재료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문화재 현장에 적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통재료 연구 관련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다.



fmebsnews  

<저작권자 ©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