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화상병, 사과 주산단지에서의 추가확산 차단에 총력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과수화상병, 사과 주산단지에서의 추가확산 차단에 총력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과수화상병, 사과 주산단지에서의 추가확산 차단에 총력

▷ 그동안 발생이 없었던 지역에서 과수화상병 발생

▷ 발생과원 긴급조치 실시, 주변 과원 및 사과주산지 시군 예찰 강화


▷ 과원 방문제한, 작업도구 소독 등 행정명령 발령 등 확산 저지 노력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 6월 4일 그동안 과수화상병 발생이 없었던 충남 예산과 경북 안동 소재 사과 과원에서도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올해 과수화상병은 지난 5월부터 기존 다발생 지역인 충북 충주?음성?제천, 충남 천안 등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충남 예산과 경북 안동에서 새롭게 발생한 것이다.


특히, 경북의 사과 재배면적은 18,705ha(’20, 통계청)로 우리나라 전체 재배면적(31,598ha)의 59.2%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에서는 위기의식과 경각심을 가지고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설명: 과수화상병 지역별 발생 현황,농가수,농진청

이에 농촌진흥청장은 6월 4일에 각 도 농업기술원 원장과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발생 시군의 예찰·방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다음과 같이 대응하기로 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의심신고 직후 발생과원에 대해 긴급조치를 실시했고, 주변 지역에 대한 예찰을 확대하여 추진한다.


의심신고 직후, 의심주 제거, 해당 과원 출입제한, 생석회 살포 등 조치를 실시하였으며, 신속하게 매몰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6월 3일부터 안동?예산 발생지 주변 2km 내 농가를 예찰 중이며, 향후 안동·예산 전체 지역으로 예찰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과 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기술센터,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관계기관 합동(50~60명)이 긴급예찰을 추진 중이며, 검역본부를 중심으로 발생 원인에 대한 역학조사도 실시 중이다.


농촌진흥청과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안동 주변의 청송, 영주, 봉화, 의성 등 사과 주산지 시·군에 대한 예찰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예찰 범위 등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안동에는 농진청 상황관리관을 파견하여 현장 대응체계를 갖추고, 농가 예찰, 예방조치, 매몰 등 방제 등에 대응하고 있다.


아울러, 예찰결과에 따라 매몰범위의 확대와 함께 주변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경북도와 안동시는 농업인의 과원 방문 제한, 기주식물 이동금지, 과원 및 작업도구 소독, 과원 관리내역 기록 등을 포함한 행정명령을 6월 4일 발령할 예정이다.


6월 3일 현재까지 4개 도 13개 시군, 231농가 108ha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였고, 올해는 개화기가 빨리 도래하여 예년에 비해 20일~1주일 정도 빠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평년보다 과수의 생육이 빨라짐에 따라 전국 사과?배 과원 대상 예찰시기를 앞당겼고 또한 농가 신고로 발견이 빨라졌기 때문이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작년에 비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줄어들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선제적인 방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