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위치 뉴스 ]

해외산림투자 고민이세요? 산림청이 맞춤 지원합니다!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해외산림투자 고민이세요? 산림청이 맞춤 지원합니다!


- 해외 진출기업 역량별 정책지원제도,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자 모집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오늘 19일부터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자의 사업 진출 활성화 지원 등을 위해 실시하는 “해외 산림투자 역량진단 사업”에 참여할 사업자를 모집한다.



사진설명: 해외산림자원개발 융자 현황<자료제공=산림청>


해외 산림투자 역량진단 사업은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자의 해외 진출에 필요한 역량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맞춤형 정책지원 제도를 연계해주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 도입하였고, 자체 진단(2020년 역량진단 : 10개 기업(80% 정책 지원사업 연계)) 체계를 마련하여 운영하고 있다.



역량진단을 받은 사업자는 역량 단계별 △미흡 △양호 △우수 △탁월 총 4개 유형으로 분석되며, 단계별 필요한 역량에 따라 정책지원제도(사전환경조사, 현장기술 자문, 정책자금 융자, 기금(펀드) 등)에 대해 온?오프라인 알림을 받게 된다.



특히, 해외산림투자를 하고 있거나, 진출을 준비하는 사업자이면 누구나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참여 신청서는 한국임업진흥원 해외산림정보서비스(ofiis.kofpi.or.kr) 공지사항에 게시된 안내문을 참고하면 된다.


2020년에는 연간 10개 기업으로 제한했던 역량진단 서비스를 올해는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자 전체로 확대하여 운영하며, 신청 및 진단도 연중 실시할 계획으로 한국임업진흥원 해외산림협력실(02-6393-2711)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산림청에서는 ’20년 말 기준 총 18개국 33개 기업에 해외산림자원개발을 위한 융자를 통해 정책지원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산림청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해외 산림자원개발 사업이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지만, 기후변화 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노력 등 코로나 이후 시대의 해외 산림 투자 필요성이 증대되는 추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정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