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위치 뉴스 ]

방통위 방송광고 지원사업,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극복에 도움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방통위 방송광고 지원사업,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극복에 도움

- 지원 중소기업 매출 24.6% 상승, 소상공인 고용 27.2% 증가 -


▶ 가정간편식 중소기업 6개월만에 기업가치 4배, 코스닥 준비중

▶ 전남의 소상공인 미국에 5년간 250만불 수출계약



회계법인을 그만두고 가정간편식 사업에 뛰어든 A사 H대표는 방통위 TV광고 제작지원에 힘입어 브랜드 마케팅에 성공하였고, 기업가치가 6개월만에 4배나 상승하고 직원 51명을 추가로 고용했다. 현재는 코스닥 상장을 준비중이다. 전남에서 김치제조업을 하는 소상공인 B사는 방통위 TV?라디오광고 제작지원을 받아 인지도가 올라가고 그 결과 3명이던 종업원이 13명으로 늘어나고 미국 수출의 길을 열었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김기만)를 통해 실시하는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설명: 2020년 중소기업·소상공인 성공사례 인포그래픽<자료제공=방송통신위원회>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사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으나 높은 비용으로 방송광고를 활용하지 못하는 중소기업에게 방송광고 제작비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방통위는 지난 2015년부터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방송광고 시장도 활성화하기 위해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20년에는 TV광고 제작지원 35개사, 라디오광고 제작지원 33개사 등 68개사에게 총 15.7억원의 방송광고 제작비를 지원했고,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531개사에 125.2억원을 지원했다.



2020년도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사업」의 효과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의 전년대비 매출이 평균 24.6%(TV광고 25.3%, 라디오광고 23.1%) 상승하고 매출이 100%이상 성장한 기업도 16개사로 확인되었다. 전년대비 고용은 평균 19.1% 증가했으며, 지원기업 중 41개사는 종업원 수가 최소 10%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기업은 이렇게 제작된 방송광고 지원액(15.7억원)의 6.58배(TV광고 6.49배, 라디오광고 8.47배)를 방송광고비(103.6억원)로 지출하는 등 방송광고 시장의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4.49점이며, 구체적으로 기업의 인지도 상승 4.25점, 기업의 매출증가 도움 3.62점 등으로, 기업인들의 평가도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0년부터 시작한「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은 방통위가 기존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사업」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지역 소상공인과 지역 방송 산업의 상생을 위해 시작한 사업으로, 소상공인이 방송광고를 제작하여 지역의 방송매체를 통해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첫 해인 2020년에는 133개사의 소상공인에게 12억원의 광고제작 및 송출비를 지원했다.

특히, 지원기업의 90%를 비수도권에서 선정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다. 또한, 지원 기업들은 해당 지역의 광고 전문가에게 방송광고 제작과 송출 등 마케팅 전반에 대해 1:1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받아 성공적으로 방송광고를 활용할 수 있었다.


2020년도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의 효과를 설문조사한 결과, 지원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도 전년대비 매출은 평균 13.5% 성장했고 매출이 100%이상 성장한 기업도 14개사에 이른다. 전년대비 고용은 평균 27.2% 성장했으며, 지원기업 중 36개사는 종업원 수가 최소 10%이상 증가했다. 지원 종료 후에도 향후 광고를 집행할 계획이 있다는 소상공인이 78.2%로 나타났다.


지원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4.08점이며, 구체적으로 기업의 인지도 상승 3.98점, 기업의 매출증가 도움 3.42점,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 3.62점 등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한상혁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방송광고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성장하는데 보탬이 되는 동시에, 지역방송에도 활력을 불어넣은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원 사업 규모를 확대하여 방송광고가 필요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방통위는 2021년에도 두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방송광고 지원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 전용 홈페이지(http://kobaco.co.kr/smad)에서 확인할 수 있다.



fmebsnews  

<저작권자 © 한국아그리젠토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