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샌드박스와 로봇활용 업무 자동화를 통해 정부와 공공기관 혁신 이어달리기는 계속 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019년 11월 8일 정부혁신 분위기 확산을 위한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를 여섯 번째로 개최하였다.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는 정부혁신 추진과정에서 겪었던 어려움과 해결과정을 공유하여 정부혁신의 목표인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고자 기관간 이어달리기 형식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최초로 공공기관의 혁신사례를 소개하고 민생현장 접점에서 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도 참여하여 행사의 취지를 더욱 드높게 하였다. 

제6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에서는 신제품·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어도 규제로 사업을 실행할 수 없었던 기업들의 애로를 해결하기 위한 ‘규제 샌드박스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추진과정상의 고민과 성공요인을 공유하였다. 

더불어, 규제샌드박스로 도움을 받고 있는 기업의 담당자가 직접 발표자로 나서 제도에 대해 현장감 있게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하였다. 

또한, 한국남부발전에서는 단순반복적인 업무는 로봇에 맡겨 효율적 업무환경을 실현한 ‘RPA* 기반 업무자동화 시스템’을 소개하고,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에도 확산될 수 있도록 공유하였다.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사람이 규칙에 의해 반복적으로 수행하는 업무를 자동화 하는 개념으로 “Robotics”는 사람이 수행하는 업무를 모방하여 자동 실행하는 S/W를 의미

이날 행사에서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소관 공공기관은 자체적인 혁신 활동과 함께 ‘혁신현장 이어달리기’에서 공유되었던 혁신사례를 벤치마킹함으로써 혁신 선도부처와 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혁신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행사에 참석한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혁신을 가로막는 각종 규제의 개혁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업무 효율화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꼭 필요한 과제”라며 “각 기관에서는 적극적인 벤치마킹으로 혁신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