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충남 학교현장은 안정적 대응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사회로 확산되면서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323일로 개학을 추가로 연장하였다. 개학 추가 연장으로 인해 수업과 생활지도의 공백이 생기면서 진학과 진로를 걱정하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를 불안하게 하고 있다. 이에 충남교육청은 학교 휴업 중 독서교육, 온라인 학습 상담, 생활지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학교는 신학기 개학연기에 따른 비상대책반을 마련하여 방역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그리고 휴업기간 동안 담임교사의 학생상담, 가정통신문, 학교 홈페이지, 문자 알리미 등을 통해 수시로 학습과 생활안전을 지도하고 있다. 또한 학교 밖 시설 중 학생들이 자주가는 PC, 다중시설, 취약지구 등을 점검하고 있다.

특히 학생들의 자기주도적 학습을 위해 교과별 학습활동 안내자료를 마련하고, 전화, SNS 등을 활용하여 상담, 지도활동을 하고 있다.

공주고등학교는 학생들에게 교과별 학습과제를 부여하고 담임교사가 매일 확인
, 상담을 하고 있으며, 정산중학교는 EBS 학습, 독서 후 감상문 쓰기를 집중적으로 지도하는 등, 학습결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내실을 기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한홍덕 교육과정과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신속하게 학교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학생들이 학업에서 멀어지지 않고 흥미를 돋우기 위해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